적응중인 어린이집, 아이가 가기 싫대요.

이미지 : 아이클릭아트

등원 줄다리기
적응중인 어린이집, 아이가 가기 싫대요.
[감수 : 오미영 마이스토리 심리상담센터 연구소 소장]

저희 아이는 올 해 3월부터 어린이집에 가게 되었어요.
처음 몇 번, 헤어질 때 울기는 했지만, 잘 적응해 주었고 선생님께서도 원에서는 밥도 잘 먹고 즐겁게 생활한다고 하셨어요.
그런데 최근에 "나 엄마랑 같이 놀고 싶은데... 어린이집 가기 싫어요"라고 이야기 하고,
적응 중인데 안보내면 친구들이랑 어울리지 못하고 계속 안 간다고 할까 봐 보내면, 또 잘 지냈다고 하더라고요.
그러고는 집에 오면 내일 어린이집 안 간다고 해요.
아이가 가기 싫다고 하면 안 보내야 하나요, 아니면 계속 보내야 할까요? 아이 말을 듣지 않고 보냈다가 아이가 상처 받을까 봐 걱정이 되네요.

 

 

왜 어린이집에 가기 싫다고 할까요?

잘 다니던 어린이집, 왜 갑자기 가기 싫다고 할까요?
최근 어린이집에 관한 사건, 사고로 인해 부모의 마음은 더욱 불안하고 혼란스러울 텐데요.
어른들도 매일 다니던 직장을 가끔은 쉬고 싶듯이 아이가 어린이집에 가기 싫다는 것도 자연스러운 일이에요.
하지만, 아이가 왜 가기 싫다고 하는지 그 아이의 마음을 부모는 읽어야 해요.

모든 것이 낯설어요
처음 시작하는 어린이집은 아이에게 매우 낯선 장소이며, 낯선 사람, 낯선 물건들로 가득 차 있습니다.
따라서 아이에게는 이러한 것들이 불안과 스트레스로 다가오는 것이죠. 이러한 불안과 스트레스 상황은 아이를 힘들게 하고 피곤하게 만들 수 있어요.

단체생활이 어려워요
단체 생활이 처음인 이 시기의 아이는 아직 자기 중심성이 강하므로 차례 지키기, 양보하기, 나누어 갖기, 기다리기 등을 받아들이기가 어려워요.
또한 아직 자기 입장만 주장하고, 자기 생각이나 느낌을 정확하게 표현하는 것이 힘들기 때문에 또래들과 마찰이 생길 수 있으며 이것에 대처하는 방법이 미숙하므로 아이 나름대로 억울한 경험이 있을 수도 있거나 그냥 피하고 싶어서 어린이집에 가는 것을 싫어할 수도 있습니다.

스스로 하는 것이 어려워요
집에서는 엄마가 도와주지만, 어린이집에서는 스스로 화장실을 다녀와야 하고 밥을 먹으며, 자기가 가지고 논 장난감이나 교구들을 뒷정리하는 등 여러 가지 행동을 스스로 처리해야 해요.
이렇게 스스로 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어린이집에 가는 시간을 두렵게 만들 수 있어요.

엄마와 떨어지기 싫어요
이 시기의 아이들은 분리불안을 느끼는 나이기 때문에 독립에 대한 두려움이 있으며, 오랫동안 부모와 떨어져 있는 것을 힘들어 할 수 있어요.
특히 부모와 애착이 형성되지 않는 아이의 경우는, 자신이 어린이집에 간 사이 엄마가 떠날 거라는 불안감을 느끼기도 해요.

 

이렇게 도와주세요!

 

처음 시작하는 단체 생활은 곧, 부모로부터의 '첫 독립'과도 같습니다.
어른이 생각하는 것보다 아이에게는 큰 부담이 되므로 가정에서 많은 연습과 노력이 필요해요.

낯선 환경이 무서운 아이의 경우
낯선 환경에 대한 불안부터 없애주는 것이 필요해요.
아이에게 가족 사진이나 엄마 물건, 아이의 애착인형 등 아이에게 익숙한 물건을 가지고 가게 해주면 아이가 어린이집과 집을 연결해서 생각할 수 있으므로 안정감을 주는 데 도움이 됩니다.
또한 어린이집 선생님과 부모가 웃으며 정보를 교환하고 인사하는 모습을 보여주세요. 아이는 부모가 잘 웃으며 좋아한다고 느끼는 사람에게 더 호감을 느껴요. 선생님과 부모가 아이의 일상 생활에 대해 상세하고 정보를 교환하는 모습을 보며 아이도 선생님에게 마음을 열 수 있습니다.

단체 생활이 힘든 아이의 경우
아이들은 단체생활을 경험하고 규칙을 지키면서 사회성을 기를 수 있습니다.
아이가 어려워하는 것을 공감해주면서, 혼자 하는 것보다 여럿이 함께 지내면 더 재미있다는 것을 반복해서 설명해 주세요. 또한 집에서도 아이의 발달 특성에 맞는 규칙을 정해서 지켜보도록 하며, 잘 지켰을 때는 아낌없이 칭찬해 주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친구들과 어울리지 못하는 아이의 경우
이 시기에는 다같이 어울려 놀기보다 혼자서 따로 노는 아이들이 많은데, 점차 사회성이 발달되는 시기이므로 긍정적인 또래 관계를 경험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좋습니다.
하원 후 어린이집 친구들과 놀이터에서 함께 놀거나 집에 초대하는 등 친구들과 어울릴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주세요.

스스로 하는 것이 어려운 아이의 경우
아이가 스스로 하는 것을 힘겨워 한다면 아이의 발달 수준과 생활 습관 등에 관하여 상세하게 선생님과 상담을 하고 도움을 청하는 것도 좋아요. 그리고 가정에서도 스스로 먹기, 화장실 다녀오기, 정리 정돈하기 등 기본적인 생활 습관을 익힐 수 있도록 도와주면 어린이집에 가서도 자신감을 갖고 해낼 수 있어요.

 

이것만은 꼭 지켜주세요!


헤어질 때는 즐겁게
아이를 등원시킬 때는 살짝 포옹을 해주고 차분하게 인사를 하고 돌아와 주세요. 부모가 불안해 하거나 안쓰러운 눈빛을 보내면, 아이는 눈치가 빠르기 때문에 더욱 불안하게 됩니다.

하원 후 둘만의 값진 시간을 보내세요
하원 후 집에서 보내는 시간은 아이와 부모의 둘만의 값진 시간이 되어야 해요.
아이에게 오로지 집중하여 아쉬움이 없는 놀이를 해주고 사랑을 준다면 어린이집에서도 잘 지낼 수 있어요.

선생님과 상세한 정보를 공유하세요
선생님이 알아두면 좋은 정보나 사항을 자세하게 적어 어린이집에 보내거나, 어린이집에서 어떻게 지냈는지에 관해 선생님과 항상 상세히 공유하는 시간을 갖는 것이 중요해요.

아이와의 대화를 나누세요
어린이집에서 친구와 무슨 놀이를 하고 지냈는지, 어떤 반찬이 가장 맛이 있었는지, 어떤 활동이 가장 재미있었는지 등 아이와 이야기해 보세요. 또한 아이가 곤란해했거나 이해하지 못한 경험에 대해 부모가 잘 설명해 주고 공감해주는 것이 중요해요.

매일 가는 습관을 기르세요
어린이집에 가는 습관을 일관성을 가지고 지키는 것이 좋습니다.
물론 아이의 컨디션이 좋지 않거나 아프다면 집에서 보내는 것이 좋지만, 일단 어린이집은 매일 가야 한다는 인식이 심어져 있어야 해요. 아이가 가기 싫다고 한다면 엄마와 같이 가거나 좋아하는 친구와 함께 보내거나, 보상을 주는 등 우선 보내야 하며, 어린이집에 다니는 것을 즐겁게 느낄 수 있도록 부모도 함께 도와줘야 해요.

 

어린이집은 아이가 처음 내딛는 사회입니다.
어린이집에 잘 적응하게 되면 아이는 세상을 향해 나아갈 수 있으며, 가족 이외의 사람과 정서적 유대를 맺을 능력도 기를 수 있게 되죠.
하지만 처음 내딛는 그 한 발이 아이에게는 매우 어려울 수 있으므로 부모는 잘 나아갈 수 있도록 곁에서 응원해주고 도와주어야 할 것입니다.

글 맘톡 에디터 JN 
감수 마이스토리 
이미지 아이클릭아트 


맘톡 전문가 프로필 

 

 오미영 원장님은?

 - 마이스토리 심리상담센터 연구소 소장

 - 원광대학교 일반대학원, 한양사이버대학교 외래교수

  

▼ 이 정보도 도움이 될 거예요

 

아이들의 사회성을 다룬 추천 그림책 리스트


아이 혼내는 방법 - 훈육 노하우 공개


#어린이집거부 #어린이집 #아이고집 #등원거부 #어린이집적응 #분리불안 

태그 목록

태그를 눌러 관심있는 정보를 찾아보세요

육아정보 정보 목록

더욱 다양한 육아정보를 원한다면?
당신의 똑똑한 육아비서
맘톡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그냥 둘러볼게요
로그인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취소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본인 인증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취소
지역 정보를 입력하신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확인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