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토커의 출산 후기 모음 1

이미지 : 튼쁜어멈 / 맘톡


생생한 출산 스토리
맘토커의 출산 후기 모음 1

고통스러운 진통을 겪으면서도
아기가 더 힘들다는 의사선생님의 한마디에  
다시한번 죽을힘을 다해 힘을 주는 엄마의 마음,
출산 스토리는 언제나 감동적이죠~
맘토커들의 다양한 출산 후기를 들어볼까요?

 


 

 



'튼쁜어멈'님의 자연분만 출산 후기
자연분만 / 무통 O / 3.04kg 출산!

 

이미지 : 튼쁜어멈 / 맘톡


예정일 D-2, 진료를 본 후 아기 낳기 전 남편과의 오붓한 데이트 즐긴 후, 
집에와 잠들기 전 갑자기 왈칵!! 양수가 터져 새벽 2시 30분 병원 갔어요.
아직 가진통도 없는 상태라 진통이 올때까지 잠깐 자면서 기다렸어요.
새벽 5시, 생리통도 없던 저는 생전 느껴보지 못했던 통증에 놀라서 깼어요.
미리 받아놓은 어플을 통해 진통을 체크하니 10-7분 간격이더라고요.
이때 제왕절개를 잠깐 고민했지만, 다른 어머님들 후기를 보니

다들 자연분만을 권유하시길래 참았어요.
그렇게 몇시간에 걸친 주기적인 진통은 계속되었고, 오전 10시 30분!
자궁문이 4cm가 열려 무통주사를 맞고 드디어 무통천국을 맞보게 되었어요.
무통 맞고 진행 속도가 느려져 의자운동도 하고, 

계속된 내진도 무통 덕에 하나도 안아팠어요.
비슷한 시간, 저까지 3명의 산모가 눈치게임 하듯 출산은 없고 진통만 겪고 있다고 하더라고요~  의사선생님 말로는 애기들도 울음소리 듣고 샘나서 나온다고, 한명이 스타트를 끊어아한다고 하셨어요. 

그러던 중 오후 6시경, 드디어 다른 방에서 출산 스타트!!  
그사이 저는 자궁문이 10cm 열려 분만 준비를 했어요.
계속된 호흡 2-3번했나 보이긴 하는데 잘 안나오는지,
간호사 언니는 옷소매를 걷더니 침대로 올라와 배 꾹꾹 눌러주시더라고요.
이렇게 의사선생님이랑 간호사 언니랑 저랑 호흡을 맞추길 여러번!
마지막!!!을 외치던 의사선생님의 말과 함께 우리 아기가 꿀렁~ 이는 느낌과 함께 세상빛을 보게 되었어요.
무통천국! 아픔보다 두려움과 떨림이 컸어요.
팁을 드리자면, 산모 묘가를 다니면서 배운 호흡참기가 정말 유용했어요.
그리고 저의 신의 한수는 양수터짐을 느끼고 고민하다 바로 병원에 간 것과, 때에 맞춰 무통주사를 맞은거랍니다 ^^

* '튼쁜어멈'님의 더 자세한 출산 후기를 보고싶으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난이맘89'님의 자연분만 출산 후기
자연분만 / 제모 O, 관장 O, 회음부절개 O / 3.0kg 출산! 

 

이미지 : 난이맘89 / 맘톡


예정일보다 며칠 빠른 2017년 7월 31일, 친정가족들과 모처럼 모여 한우를 먹고난 후, 갑자기 양수가 터져 오후 5시 30분경 병원 응급실로 달려갔어요.
진통은 거의 없고 약간 배뭉침 정도만 있어 다음날 촉진제를 맞기로 했어요.
양수가 터진다고 애기가 바로 나오는게 아니구나~ 하면서 다음날 출산을 생각하고 남편을 집으로 보낸거있죠~ 분만 대기실이 보호자가 잘 수 있는 조건이 아니었거든요~
그러다 밤 10시부터 7-10분 간격으로 진통이 오기 시작했어요.
신랑 부르기가 그래서 마침 올 수 있는 친언니를 불어요.

신랑을 불렀어야하는데ㅠ 그렇게 본격적인 진통이 시작됐어요~ 
1단계, 아랫배에서 부터 중간 배까지 배가 뭉치며 아프기 시작!
아랫배가 약 40초간 아프더라고요. 좀 지나니 진통이 3-4분 간격.. 힘들기 시작했어요. 

밤 12시쯤 내진을 하니 40프로정도 진행 되었다고 제모와 관장을 했어요.
2단계, 허리디스크처럼 골반 쪽과 허리 부분이 끊어질 듯 아프다!
배 아픈 것 보다 2배는 더 아픈 고통이 허리로 왔어요. 

소리를 안지를 수 없더라고요. 간호사 선생님이 '소리지르시면 더 들어요~ 

숨을 코로 깊게 들이 마시고 입으로 뱉으세요. 그래야 아기가 안힘들어요!'라고 하셨고, 아기가 힘들까봐 힘들게 참아가며 그렇게 80프로 진행.
3단계, 회음부, 항문 쪽에 나도 모르게 힘이 들어간다. 본격적인 아기 밀어내기!
간호사 선생님들이 계속해서 힘주세요 더더더!를 외치고 저도 계속해서 힘을 줬어요. 진통이 오고 양옆에 손잡이 잡고 똥꼬에 힘!! 그 순간 의사선생님이 가위로 회음부를 싹뚝. 정말 마취 없이도 고통이 없었어요. 진통 강도가 회음부 절개보다 몇배 아프니까요.
계속 힘 주다가 아기 머리가 반정도 나온 느낌일 때, 그 순간 힘을 빼라고 했어요!
의사선생님이 아기 머리 부분을 잡고 빼낸다(?)는 느낌으로 주왁~~!!
아기 머리가 빠져나가고 몸이 빠지면서 양수까지 정말 주왁~ 나오는 느낌이!
아 태어났구나.. 끝이구나.. 하 살겠다! 

그렇게 새벽 4시 32분, 아기가 세상에 태어났답니다 ^^

* '난이맘89'님의 더 자세한 출산 후기를 보고싶으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유니엄니'님의 자연분만 출산 후기
자연분만 / 제모 O. 관장 O, 무통 X / 3.37kg 출산!

 

이미지 : 유니엄니 / 맘톡


38주 3일 되던날 밤 10시, 화장실에 갔더니 갈색혈이 젖어있었어요. 

이슬이었어요. 이슬을 보면 72시간 내에 진통이 온다길래 마음을 가다듬고 출산가방에 빠진게 없는지 하나하나 체크해본 후 잠자리에 누웠어요.
새벽 2시부터 배가 살살 아팠다 안아팠다를 반복하기 시작했고,
병원이 코앞이라 도착하니 11월 13일 새벽5시,
내진해보니 이미 60% 진행, 관장과 제모를 하고 태동 체크를 하고있었죠. 
아기가 꿈틀할 때마다 배가 살살살 아팠어요. 이건 가진통이었어요.
아침 7시. 진진통이 시작되자, 배가 많이 아파서 진통이 올때마다 남편 손을 붙잡고 앓았어요ㅠ
9시반에 내진을 하니 80프로 진행됐대요. 힘주기에 들어갔어요
아플때마다 힘을주라는데 아프니까 힘이 안들어가더라구요
엎드려서도 힘줘보고, 옆으로 누워서 침대 가드를 밀며 힘도 줘보고,
끙아하듯이 힘을 열심히 주다보니 이게 요령이 생기는지 이제 아프면 이 아픔을 빨리 끝내버리고 싶다는 생각에, 아프든지 말든지 힘을 열심히 줬다 쉬었다 하고있는데 아기머리가 보인다 하시더라구요. 
전 10시. 담당선생님께서 올라오시고 분만 준비에 들어갔어요. 
머리가 보이기시작하자 쉴새없이 더더더더를 외치며 힘을 주는데...
진짜 이번에 안나오면 못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만큼 이번이 마지막이다 생각하고 힘을 주니 담당선생님께서 머리를 꺼내기 시작하셨고. 한번만 더 힘주라고. 그러시더니 귀가 걸렸다고 한번더 힘주라고ㅠ
또 힘주니 더더더 하셔서 계속 힘주니 아기 울음소리가 들렸어요
2016년 11월 13일 오전 10시 19분. 드디어 아기가 태어났어요!
간호사분들께서 힘빼라고 이제 힘빼라고 계속 말씀해주시고
아기 품에 올려주시고.. 아기의 따뜻함이 아직도 잊혀지질 않네요
저는 아침 9시반서부터 힘주기 했고 한시간도 안되어 아기 만났는데도
그시간이 너무길고 힘들던데, 진통 오래하시는분들 정말 대단합니다!!

* '유니엄니'님의 더 자세한 출산 후기를 보고싶으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맘토커들의 다양한 출산 후기 잘 보셨나요?
출산의 과정은 정말 엄청난 고통과 함께 다양한 변수들도 동반한답니다~
다시한번 엄마는 위대하다는 걸 느낄 수 있어요~
이제 곧 출산을 앞둔 예비 엄마들 모두 화이팅하세요!!
맘톡이 모든 엄마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순산을 기원합니다 ^^ 

 

 

▼ 이 정보는 어떠세요?

 

맘토커의 자연분만 출산 후기

 

맘토커의 유도분만 출산 후기




#자연분만 #자연분만후기 #출산후기 #분만후기 #자연분만출산후기 #출산진통후기 #유도분만 #분만과정 #출산진통 #무통주사 

태그 목록

태그를 눌러 관심있는 정보를 찾아보세요

임신정보 정보 목록

더욱 다양한 임신정보를 원한다면?
당신의 똑똑한 육아비서
맘톡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그냥 둘러볼게요
로그인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취소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본인 인증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취소
지역 정보를 입력하신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확인
로딩중...